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5·18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

'5·18 민주화 항쟁 첫 희생자' 이세종 열사 추모식 거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내 첫 민중항쟁 기념 학술제 개최, 사진·유품 전시회도 열려

연합뉴스

이세종 열사 추모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전북지역에서도 다양한 추모·기념행사가 열린다.

17일 5·18 민주항쟁기념 전북행사위원회에 따르면 기념일을 전후해 전북대 등에서 행사가 이어진다.

우선 이날 오후 5시 전북대 이세종 열사 추모비 앞에서는 민중항쟁 전북 기념식과 이 열사의 추모식이 거행된다.

전북대는 기념일을 앞둔 지난달부터 1억2천여만원을 들여 추모비가 있는 민주광장을 새로 단장했다.

이 열사는 1980년 5월 17일 전북대에서 계엄군을 상대로 농성하다가 이튿날 새벽 1시께 학생회관 아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인을 '단순 추락사'로 발표했으나 시신 여러 군데서 피멍이 발견돼 계엄군에 의한 집단 폭행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이 열사는 민주화 항쟁 첫 희생자로 인정받아 국립 5·18 민주묘지에 안장됐다.

연합뉴스

'5·18 첫 희생자' 이세종 열사 추락 장소에 설치된 안내판
[전북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오는 20일 전북대 박물관 강당에서는 제42주년 5·18 민중항쟁 기념 학술제가 열린다.

이번 학술제는 5·18 민중항쟁을 지역적 사건으로 한정하려는 일각의 시선을 극복하고 전국화를 이끌기 위해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기획됐다.

학술제는 '5·18 첫 희생자 이세종과 전북지역 5월 항쟁'을 주제로 당시의 역사와 의미를 되짚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추모 기간 각 행사장에서는 '5·18 전북 사진전'도 선보인다.

신군부 세력에 맞서 저항한 전북지역 민주화운동과 당시 언론 보도 등이 사진으로 제작돼 전시된다.

전북대 박물관에서는 '이세종 열사 유품 사진 전시회'가 다음 달까지 열린다.

사망 당시 이 열사가 입었던 피 묻은 의류와 사망확인서, 전북대 입시 수험증 등을 찍은 사진이 전시된다. 이 열사 유품 30여 점은 전북대 박물관에 보관돼 있다.

이들 행사에는 5·18 구속부상자회 전북지부와 민주노총 전북지부, 참여자치 전북시민연대, 전북지역대학민주동문협의회 등 4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다.

jay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