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욕증시, 물가 상승·경기 우려 속 혼조…나스닥 1.20%↓마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및 미국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 제재 여파로 국제유가가 2008년 이후 13년여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한 7일(현지시간) 미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트레이더들이 단말기로 시황을 확인하고 있다. 주요국 증시가 일제히 곤두박질친 가운데 이날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37%, 나스닥 지수는 3.62% 급락했다.뉴욕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증시는 물가 상승세와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며 혼조세를 보였다.

16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76포인트(0.08%) 오른 3만 2223.42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5.88 포인트(0.39%) 떨어진 4008.01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42.21포인트(1.20%) 밀린 1만 1662.79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 지수는 지난 1월 기록한 고점 대비 13%가량 하락했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52주래 최고치 대비 17%, 28% 떨어졌다.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 압력에 따른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긴축 우려, 그에 따른 경기 둔화 가능성 등을 주시하고 있다.

연준이 신속하게 금리를 인상해야 한다는 당국자의 발언이 계속되면서 긴축에 대한 경계는 유지됐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오는 6월 기준금리가 50bp(=0.5%포인트) 인상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연준이 신속하게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연준의 최우선 과제는 인플레이션이라며 이를 억제하는 데 매우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경제 지표 부진으로 세계 경기 둔화 우려도 강화됐다. 미국의 경제 지표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골드만삭스가 S&P500지수의 연말 전망치를 기존 4700에서 4300으로 하향했다는 소식도 나왔다. 금리가 오르고, 성장이 둔화한 것을 반영한 것이다.

모건스탠리의 마이클 윌슨은 지수가 약세장에서 반등을 할 수는 있지만, 추가 하락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며 S&P500지수가 3400에 근접한 수준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이 바닥에 도달했다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진단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최근의 하락세로 장기 투자 관점에서 지수가 매력적인 진입 지점에 근접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CIBC 프라이빗 웰스의 데이비드 도나베디안 수석투자책임자(CIO)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우리는 시장에서 좀 더 어려운 시기로 들어가고 있다. 시장이 지속 가능한 바닥을 찾기 전에 인플레이션이 정점에 달했을 뿐만 아니라 실제로 둔화하고 있다는 징후가 필요하다”라며 “그것은 적어도 두어 달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루하루 반전 랠리가 나오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하지만 이는 오랜 과정이 될 것이며, 주로 지표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파이언스 ETF의 실비아 자블론스키 CEO는 CNBC에 “지금이 바닥이라고 말하는 것은 아니지만, 분할매수에 좋은 기회가 있다”라며 “현금을 갖고만 있다면 인플레이션으로 손실을 입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매도 피로가 잦아들 것이며, 시장이 다시 재정비될 것이다. 다우와 S&P500지수가 지금부터 6개월~1년 사이에 조정 국면에 진입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