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역대 최고…소비자 부담 가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음 달 국제선 비행기를 타는 승객은 역대 가장 비싼 유류할증료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항공사들이 크게 오른 국제유가를 반영해서 할증료를 올리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다음 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국제선 유류할증료에 이번 달보다 2단계 높은 19단계를 적용합니다.

지금과 같은 할증 체계를 적용한 2016년 7월 이래 가장 높은 단계입니다.

할증료는 거리에 따라 다른데 편도 기준으로 대한항공은 최대 29만 3800원, 아시아나는 최대 22만 9600원입니다.

송지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