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형주X뜨씽즈, 안방 눈물바다 만든 ‘천개의 바람이 되어’(‘뜨씽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강서정 기자] ‘뜨거운 씽어즈’가 바람에 울고 노래에 우는 감동의 레전드 무대를 남겼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뜨거운 씽어즈’(연출 신영광 PD, 이하 ‘뜨씽즈’) 9회에서는 함께라서 어떤 무대도 두렵지 않은 시니어 합창단의 진정성이 다시 한 번 깊은 감명을 선사했다. 진심을 다해 부르는 노래가 시청자들의 가슴에 진한 여운을 남겼다.

아름다운 풍경 아래 펼쳐진 ‘뜨씽즈’의 포천 버스킹.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던 김영옥의 자기소개 곡인 ‘천개의 바람이 되어’가 합창곡으로 재탄생했다. 원곡자이자 세계적인 팝페라 테너 임형주가 함께 한 무대는 바람에 한 번, 노래에 또 한 번 우는 감동적인 레전드 무대였다.

‘옥나블리’ 김영옥과 나문희의 무대를 보고 “음정, 박자, 기교보다 중요한 진정성을 선사할 수 있다면 그게 최고의 노래라는 것을 배웠다”라는 임형주. ‘뜨씽즈’ 단원들과 임형주는 봄바람이 살랑살랑 부는 가운데 ‘천개의 바람이 되어’를 열창했다. 하늘이 내린 목소리 임형주, 노래에 진심을 담아 부르는 ‘뜨씽즈’ 단원들이 만든 하나의 목소리는 아름다웠고 뭉클했다. 함께라서 더 감동적인, 지금 이 순간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또한 ‘뜨씽즈’ 에이스 정영주와 박준면이 영화 ‘보디가드’ OST인 ‘런 투 유(Run to you)’로 무대를 찢었다. 폭풍 성량의 두 사람이 노래에 몰입해 교감하자, 서이숙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김영옥과 나문희의 감동적이었던 ‘봄날은 간다’를 보고 “저렇게 나이 들자. 나중에 노래 같이 하자”라고 했던 두 파워 디바의 환상적인 호흡은 감동의 진폭이 컸다.

‘리듬 천재’ 우현과 ‘뜨씽즈’ 공식 안무가 이병준의 흥폭발 댄스 무대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댄싱 머신’ 두 사람의 뜨거운 열정이 고스란히 담긴 ‘둥지’ 무대는 흥겨움을 선사했다. 특히 우현의 잔망스러운 골반 댄스와 이병준의 고풍스러운 웨이브, 아이돌 못지않은 두 사람의 엔딩까지 노래와 댄스 모든 게 완벽한 무대였다.

이종혁은 10년 전 ‘신사의 품격’에서 불렀던 조덕배의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을 열창했다. 굳은 살이 생기도록 연습한 이종혁은 또 한 번의 ‘뜨씽즈’ 엔딩 요정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권인하와 20년 만에 ‘사랑보다 깊은 상처’ 원키 무대를 펼쳤던 박정현은 ‘뜨씽즈’를 위해 진심을 다해 응원했다. 신곡 ‘이름을 잃은 별을 이어서’를 방송 최초로 라이브로 불렀다. 이어 최정훈과의 ‘빈센트(Vincent)’ 듀엣으로 ‘믿고 듣는 최강 컬래버’ 노래를 들려줬다.

‘뜨씽즈’를 응원하기 위해 많은 무대를 준비한 박정현. 그 진심은 통했다. 서이숙은 눈빛으로 전달된 진심 어린 응원에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저도 열심히 해서 언젠간 함께 무대를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정현은 서이숙과 함께 무대를 하고 싶다는 화답과 함께 “계속 ‘뜨씽즈’를 응원하겠다”라고 무대를 마쳤다.

음악감독이자 잔나비 최정훈도 ‘뜨씽즈’ 단원들의 노력과 추억이 영원히 아름답게 남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그리고 새로운 도전에 나선 이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 없지만’으로 아름다운 음악 선물을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