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제거래 소비자피해 '비상'…경기도민 지난해 4329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지난해 경기도민들의 국제거래 소비자피해가 4329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기도와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민의 국제거래 소비자피해는 온라인 4313건, 현지 직접거래 16건 등 총 4329건으로 집계됐다.

거래 유형별로는 물품ㆍ서비스 구매, 물품 배송 등 대행서비스 피해가 2846건으로 65.8%를 차지했다. 해외사업자와의 직접거래는 1288건으로 29.7%를 기록했다.

피해 내용은 취소, 환불, 교환 지연이나 거부 관련 상담이 1591건(36.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배송 중 파손이나 배송 지연 등 배송 관련 불만 743건(17.2%), 제품 하자나 고객서비스(A/S) 불만 698건(16.1%), 위약금이나 수수료 불만 565건(13.0%) 순이었다.

상담이 가장 많이 접수된 품목은 의류ㆍ신발로 1263건(30.3%)이었으며 항공권 722건(17.3%), 정보통신(IT)ㆍ가전제품 408건(9.8%), 신변용품 357건(8.6%), 취미용품 344건(8.3%) 등이 뒤를 이었다.

도는 안전한 국제 상거래를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광고를 통해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유인하는 사업자 주의 ▲거래 전 사업자 정보 확인 ▲거래 시에는 사업자가 정한 거래조건을 꼼꼼히 확인한 후 거래 ▲거래 후 문제가 발생한 경우 신속하게 판매자와 결제한 카드사에 이의제기 등을 권고했다.

도 관계자는 "온라인 국제거래의 경우 국내법인 전자상거래 등에서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 적용되지 않거나 거래 안전장치가 부족해 사업자 신원확인이 쉽지 않은 만큼 거래 시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한국소비자원과 공동으로 국제거래 소비자피해 사전예방을 위해 경기도 맞춤형 소비자정보 홍보를 확대하고 분쟁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제거래와 관련된 소비자정보는 한국소비자원에서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기 의심 사이트 조회, 거래 상황별 활용할 수 있는 영문 예시 등이 제공되며, 국제거래 소비자피해 발생 시 상담 신청도 할 수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