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성 상납 받았다면 당 해체됐을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성 상납 의혹’ 직격 “국민이 민주당 비판·비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최소한 국민의힘이 할 소리는 아니다”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인천 계양을 후보, 왼쪽),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지난 16일 “만약 우리 당 대표가 성 상납을 받았다면 당이 해체됐을 것”이라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직격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서울 마포구 홍익대 앞과 연남동에서 진행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의 ‘벙개모임’ 도보 유세에서 이렇게 말하고 “국민이 민주당을 비판·비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최소한 국민의힘이 할 소리는 아니”라고 이 대표를 둘러싼 성 상납 의혹을 거론했다.

이 후보는 “우리는 성적인 말로, 신체 접촉으로, 문제가 생기면 과감하게 제명하고 사과하고 있다”며 이날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박완주 의원을 제명한 사실을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낮 진행한 SBS와의 ‘거리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사실상 자신을 겨냥한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제한법’을 추진하는 데 대해 “당론으로 추진하라”며 “제가 100% 찬성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응수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런데 제가 아는 국민의힘은 절대로 (그 법안을) 당론으로 발의하지 않는다”며 “이분들은 여기서 하는 말, 저기서 하는 말이 다르기로 유명하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대장동 특검도 하자고 했는데, 국민의힘 관련자 부분은 뺀다거나 말도 안 되는 조건을 내붙였다. 이것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진 SBS와의 인터뷰에서도 이 대표를 겨냥, “성 상납을 받았고 그 다음에 증거인멸했다는 녹음도 나오고 그러던데 진실은 모르겠다만…”이라며 “그런 일이 민주당에서 벌어졌으면 해체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탄용 출마’라는 여권 지적에는 “빈총에는 방탄이 필요하지 않다”면서 “국민의힘 측에서 (내게) 사법적 굴레를 씌우려 노력했지만 수십년간 실패했다”고 반박했다.

나아가 “국민의힘이 저를 고발해서 경찰이 수사하니까, 수사받고 있는 피의자다(라고 주장한다)”며 “자신이 손가락질해놓고 손가락질 받는 사람이라고 욕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자신을 둘러싼 수사에 관해선 “자기(국민의힘)들이 말도 안되는 고발해놓고 과포장을 해서 악의적으로 선전한다”며 “‘내로남불’을 넘어서서 정말 적반하장, 후안무치한 당”이라고 거듭 질타했다.

제명 조치된 박 의원 문제와 관련해선 “국회 차원의 어떤 조치도 할 수 있다면 최선을 다해서 최대치로 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더불어 “잘못한 것은 잘못한 것이며, 신체 접촉이나 언어상 표현의 부족함에 사과드려야 한다”며 “(당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재발 방지도 열심히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정말 중요한 것은 국민의 삶”이라며 “국민의 삶을 심판만 가지고 개선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심판은 끝났으니 열심히 일할 사람이 필요하다”며 “‘잘하기 경쟁’을 하기 위해 말꾼이 아닌 일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번 6·1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의 총괄선대위원장도 맡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