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세' 최은경, 태국서 뽐낸 비키니 자태…핫바디 '깜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방송인 최은경/사진=최은경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최은경이 늘씬한 비키니 자태를 뽐냈다.

최은경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전 안 먹던 컵라면도 뺏어 먹고 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을 다해 먹고 쉬었습니다. 또 가자마자 열심히 일해야 하니까요"라며 "둘이 너무 행복했다. 우리 멋진 남편"이라는 글과 함께 태국 여행 사진을 게재했다.

머니투데이

방송인 최은경/사진=최은경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 속 최은경은 가슴 중앙부 매듭 디자인과 벨트 장식이 멋스러운 갈색 비키니를 입고 포즈를 취했다.

키 174.5㎝에 55㎏의 탄탄한 몸매로 알려진 최은경은 맨발로도 어마어마한 다리 길이를 자랑해 감탄을 자아낸다.

특히 군살 하나 없이 늘씬한 팔 라인과 다리 라인, 탄탄한 복근을 자랑해 눈길을 끈다.

머니투데이

방송인 최은경/사진=최은경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은경은 비키니 차림에 캐츠아이 선글라스를 끼고 굵은 진주 귀걸이와 반짝이는 팔찌를 착용한 채 활짝 웃으며 행복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최은경은 1995년 KBS 21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해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최근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