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사회서비스원, '작업치료사' 고용해 돌봄서비스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채명준 기자 = 서울시사회서비스원(서사원)이 '작업치료'를 기반으로 한 차별화된 돌봄서비스로 공공성을 강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작업치료'는 신체적, 정신적으로 장애를 가진 분들이 일상생활(옷입기, 음식섭취 등)의 모든 기능을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으로, 치료목적에 따라 미술, 공예 등 창의적인 활동을 선택해 치료할 수 있다.

뉴스핌

작업치료사 [사진=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업의 주요 내용은 ▲보건-복지 통합사례관리 지원 ▲돌봄 인력 대상 역량 강화 교육 ▲인지학습지(인지상정)개발 ▲민간기관 교육 지원 등이다.

노인과 장애인의 활동성을 늘리고 일상생활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돌봄 인력 역량이 중요하며 작업치료사 투입이 필요하나, 민간기관에서는 여러 가지 여건으로 고용하기가 쉽지 않다는 한계가 존재한다.

서사원은 작업치료사를 직접 고용함으로써 돌봄종사자의 역량을 높여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전체 지역사회의 돌봄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작업치료사는 주로 치매 노인에게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를 위한 인지 학습지 제작과 교구(블록, 퍼즐, 공예 등) 활용 교육 등을 계획해 체계적인 돌봄서비스를 지원한다.

오는 6월부터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여러 민간기관과 협력해 지역사회에서 근무하는 요양보호사와 장애인활동지원사에게 신체‧인지기능 강화와 관련된 다양한 교육도 제공한다.

황정일 서사원 대표는 "의료기관이 아닌 곳에서 작업치료사 등 보건전문인력과 함께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서사원만의 강점이자 뚜렷한 차별점이다"라며 "앞으로 서사원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돌봄이 동반 발전할 수 있도록 작업치료사 참여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Mrnobod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