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론조사]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尹취임·소상공인 지원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의 의뢰로 지난 14~15일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만 18세 이상 남녀 810명을 대상으로 지지하는 서울시장 후보를 물은 결과, 오 후보는 58.1%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송 후보는 34.7%였다. 두 후보의 격차는 23.4%로 오차범위 밖이다. 이어 권수정 정의당 후보 1.5%, 신지혜 기본소득당 후보 0.4%, 기타 1.1%, 없음 3%, 잘 모름 1%다.

오 후보는 남녀 모두, 전 연령, 서울 전 권역에서 송 후보보다 우세했다. 특히 남성, 60대 이상, 강남권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성별로는 남성은 오세훈 62.8% vs 송영길 30.1%, 여성은 53.8% vs 송영길 39%다.

연령별로는 만18세 이상~20대 오세훈 50.1% vs 37.3%, 30대 오세훈 63.3% vs 30.3%, 40대 48.5% vs 송영길 41.8%, 50대 56.1% vs 송영길 40.4%, 60대 이상 오세훈 67.7% vs 27.6%이다.

서울 세부 권역별로는 종로·서대문·중·용산·마포·은평구 오세훈 61.2% vs 송영길 29.4%, 도봉·강북·노원·성북·동대문·중랑·성동·광진구 오세훈 55.8% vs 송영길 37.4%, 강서·양천·영등포·동작·구로·금천·관악구 오세훈 55.7% vs 송영길 36.5%, 서초·강남·송파·강동구 오세훈 62.6% vs 송영길 32.5%로 조사됐다.

적극적으로 투표하겠다는 의사를 보인 집단 내에서도 오 후보는 58.5%로 37.8%에 그친 송 후보에 앞섰다. 다만 두 후보의 격차는 20.7%p로 전체 격차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알앤써치 측은 이번 결과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광효과와 소상공인 지원금 효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자동응답조사로 실시했고, 5.3%의 응답률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4%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하면 된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