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윤석열 대통령 '하늘색 넥타이' 김건희 여사 작품...협치 의미 담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회 시정 연설 윤 대통령 하늘색 넥타이 화제
김 여사측 관계자 "야?과 협치 의미" 설명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이 착용한 하늘색 넥타이가 돋보인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하늘색 넥타이'는 김건희 여사의 코디인 것으로 확인됐다.

오늘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16일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국회 시정연설을 위해 착용한 하늘색 넥타이는 김 여사가 직접 골랐다.

김 여사측 관계자는 "야당과의 협치의 의미를 담아 김 여사가 직접 고른 넥타이를 착용하고 윤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시정연설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딱딱한 분위기를 풀기 위해 윤 대통령도 추경호 경제부총리도 하늘색 넥타이를 매고 왔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의회를 존중하는 대통령의 모습이 역력히 드러난 하루가 아니었는가 생각한다"며 "(윤 대통령이 국회에) 예정보다 일찍 도착해 환담을 나눴고 의원들에게 정중하게 인사하는 태도, 단상에서 그리고 (연설이) 끝난 후에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정의당까지, 구석구석까지 인사를 하는 모습은 의회주의자, 의회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고 평가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시정연설에서'협치'를 강조했다.

그는 "지금 우리가 직면한 대내외 여건이 매우 어렵다"면서 "국회에서 드리는 첫 시정연설을 통해 우리가 당면한 상황과 앞으로 새 정부가 풀어가야 할 과제를 의원 여러분들과 함께 고민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김건희 #넥타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