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른 옷에 커피 쏟아도 괜찮다 하라” 오은영, 아이 캠페인 시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과 가르치는 게 우선” “왜 배려 강요하나”

“논란된 게 사회 삭막 증거” “아이 배려 당연”

조선일보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아청소년 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출연한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애티켓’(아이+에티켓) 캠페인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9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아이에게 괜찮다고 말해주세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애티켓 캠페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식당에서 우는 아이, 어른과 부딪혀 커피를 쏟은 아이 등에게 화를 내지 말고 ‘괜찮다’고 말해주자는 캠페인이다.

저출산위의 애티켓 영상은 ‘식당편’ ‘공원편’ ‘직장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식당 편 영상에서는 한 아이가 큰 소리로 울자 손님들이 일제히 쳐다본다. 이후 참다못한 한 남성 손님이 “저기요”라며 아이 부모에게 항의하려 하자 오 박사가 등장해 “아이가 낯설어서 힘들어할 땐 ‘괜찮아’라고 말해주세요”라고 제안한다.

공원 편에서는 공놀이하던 아이가 커피를 들고 있던 여성과 부딪혀 옷이 더럽혀지는 상황이 연출됐다.

역시 오 박사는 “아이의 서투름에 너그럽게 ‘괜찮아’라고 말해주세요”라고 제안한다.

오 박사는 “아이는 키가 작으니까 시야가 좀 좁다. 몸을 계획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미숙하다”라며 “성장 중인 아이니까 너그럽게 봐달라”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직장 편에서는 야근하던 남성이 어린이집으로부터 “하원 시간 지났는데 몇시쯤 데리러 오시냐”는 연락을 받는 장면이 연출됐다. 남성이 “최대한 빠르게 가보겠다”라고 답하는 순간 직장 상사로 보이는 인물이 그를 쳐다보며 눈치를 준다.

오 박사는 “육아하는 부모를 배려해 ‘괜찮아’라고 말해주세요”라며 “엄마, 아빠가 약속한 시간에 오지 않으면 아이는 우주에 혼자 남은 것처럼 불안하고 무섭겠죠. 아이에게 부모는 우주”라고 했다.

해당 캠페인 영상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캠페인에 공감할 수 없다며 “나도 애들 키우고 있는데, 이건 아닌 듯” “괜찮긴 뭐가 괜찮아. 타인에게 피해를 줬으면 정중하게 사과하는 걸 가르쳐야지” “배려를 강요하나” 등의 의견을 남겼다.

반면 “이런 논란이 있다는 게 우리 사회가 얼마나 삭막한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아이는 약자가 맞고 배려는 당연하다” “본인들은 어렸을 때 한 번도 울고불고 한적 없나” 등의 의견도 있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