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상이몽2' 박승희 "남편에 먼저 청혼…내가 먹여살리겠다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빙상여제 박승희가 남편에게 먼저 고백, 청혼했다고 말했다.

16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빙상여제 박승희가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박승희의 남편은 패션 브랜드 사업가로, 박승희가 빙상 은퇴 후 패션계에 도전한 배경이 남편임이 밝혀졌다.

박승희는 남편과 만난 지 4개월 만에 프러포즈도 먼저 했다고. 그는 "저는 연애 때 고백도 먼저 하고, 결혼도 먼저 하자고 했다"며 "당시 30대 초중반이던 남편은 경제적으로 만족이 안 된다고 망설였던 것 같은데, 그때 제가 먹여살리겠다고 했다"고 수줍게 말했다.

박승희는 우수선수를 위한 특별 공급을 통해 주택 청약에 당첨됐다는 좋은 소식도 전했다. 이에 서장훈이 "그런 게 있냐"고 놀라자, 패널들은 "너는 돈 많지 않냐" "있는 사람이 더하다"며 비난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