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윤정, 도경완과 새조개 샤브샤브에 소라구이 먹방..."술 좀 가져와 봐"('안다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안 싸우면 다행이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안다행' 도경완과 장윤정이 술로 일심동체가 됐다.

16일 방송된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장윤정과 도경완이 무인도에서 내손내잡의 재미를 제대로 느꼈다.

이날 도경완은 장윤정에게 "나만 믿어 나만. 걱정하지 마. (먹을 거, 잘 거) 내가 다 해 줄게"라고 큰소리쳤지만 막상 새조개와 낙지, 해삼 등 해산물은 장윤정이 싹쓸이 했다.

이에 도경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게 우리 부부다. 누가 잘 하면 그렇구나라고 인정해주고 뭐 윤정씨도 자기가 잘 한다고 저한테 뭐라고 하지 않으니까"라고 덤덤히 말했고 이를 본 안정환은 "둘이 전혀 다르니까 저렇게 보완해주고 잘 지내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새조개 손질까지 완벽하게 한 장윤정은 도경완과 해산물 샤브샤브에 이어 소라 구이에 나섰다. 장윤정은 도경완에게 "자기야 술 좀 가져와 봐"라고 부탁했다. 이어 장윤정은 술을 한 모금 마시고 "이게 식도 중간쯤 넘어갈 때 빨리 안주를 넣어야 한다"라며 도경완과 먹방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