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우리는 오늘부터' 임수향 "임신·출산해도 내 삶 똑같을 것, 보여줄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수향이 의료사고로 갖게 된 성훈의 아이를 임신, 출산하기로 했다.

16일 밤 방송된 SBS 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 3회에서는 오우리(임수향 분)가 라파엘(성훈 분)을 아이 아버지로 자격 있는지 파악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앞서 임신중단을 포기했던 우리는, 어머니와 할머니 앞에서 "내 삶의 중심을 잃고 싶지 않다. 임신, 출산을 하면서도 내 삶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걸 내 스스로 증명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아기를 아기로 부르기 싫다며, 눈앞에 보이는 망치를 가리키곤 "망치라고 부르겠다"고 말하는 등 엉뚱한 모습을 보였다.

우리는 라파엘을 찾아가 이 결심을 털어놨다. 그는 "저 망치 낳기로 했다. 아기 낳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라파엘은 크게 당황, "왜 그러냐. 왜 갑자기 그런 결정을 했냐"고 되물었다.

우리는 "별다른 이유는 없다. 나를 세상에 있게 해준 게 너무 감사해서다"고 말했다. 하지만 라파엘은 "저는 아기를 너무 갖고 싶었다. 작가님이 그런 결정을 할 거라곤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며 떨떠름한 모습을 보였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