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오피셜] 수원 아길레온 3선 시대...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 결과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수원 삼성의 마스코트 '아길레온'이 지난해에 이어 3년 연속으로 팬들이 선정한 '마스코트 반장'으로 뽑혔다. 울산 현대의 '미타'가 2위, 포항 스틸러스의 '쇠돌이'는 3위를 차지하며 부반장으로 선출됐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는 K리그 23개 구단의 마스코트가 총출동하여, 2022시즌 K리그 마스코트를 대표할 '반장'을 100% 팬투표로 뽑는 이벤트이다.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5월 첫 주부터 투표가 시작된 이번 반장선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투표 열기로 달아올랐다. 이번 선거는 특히 외모 리뉴얼을 통해 한층 더 귀여워진 마스코트들의 적극적 홍보활동, 경기장 현장 및 거리 유세, 마스코트를 활용한 다양한 영상 콘텐츠 팬들의 끊임없는 투표인증과 각 구단의 적극적 선물 공세등, 팬과 구단의 소통이 돋보인 선거였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늘어난 13일간의 사전 온라인 투표와, 5월 16일 단 하루 진행된 당일 문자투표를 합산해 최종 순위를 결정했다. 당일 문자투표 종료일인 16일 오후 7시부터 아프리카TV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개표방송을 통해 투표 결과가 발표됐다.

투표 결과 수원삼성의 마스코트인 '아길레온'이 총 36,505표를 얻어 반장에 선출됐다.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 시작 이래로 세 번 연속 완장을 놓치지 않은 수원은 다시 한번 거대한 팬심을 증명했다. 이어서 공격적 유세활동을 펼쳤던 울산의 '미타'가 총 36,248표로 2위, 재밌는 영상과 선거송으로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포항의 '쇠돌이'가 23,243표로 3위를 차지해 부반장에 선출됐다. 이번 반장선거는 온라인 투표에 총 20,021명이 참여했고, 당일 문자투표에 총 12,347명이 참여하는 등 많은 K리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연맹은 K리그 각 구단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마스코트를 널리 알리고자 이번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 이벤트를 기획했다. 또한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가 팬과 구단 간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나아가 마스코트를 활용한 굿즈 활성화 등 K리그 수익성 증대에도 기여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 '크라운키커와 함께하는 2022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 투표 결과 >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스코트 / 구단 / 득표수(표)

1 수원 / 아길레온 / 36,505

2 울산 / 미타 / 36,248

3 포항 / 쇠돌이 / 23,243

4 김포 / 포수 / 13,645

5 인천 / 유티 / 13,239

6 부천 / 헤르 / 11,652

7 충남아산 / 붱붱이 / 11,173

8 대구 / 리카 / 11,156

9 김천 / 슈웅 / 10,776

10 전북 / 나이티 / 10,695

11 전남 / 철룡이 / 10,479

12 수원FC / 장안장군 / 10,409

13 광주 / 보니 / 10,395

14 제주 / 감규리 / 10,380

15 성남 / 까오 / 9,780

16 부산 / 똑디 / 9,777

17 대전 / 사랑이 / 9,677

18 강원 / 강웅이 / 9,577

19 서울E / 레울 / 9,530

20 안산 / 로니 / 9,527

21 서울 / 씨드 / 9,341

22 경남 / 경남이 / 9,335

23 안양 / 바티 / 9,250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