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다행' 도경완 "'♥장윤정'과 무인도 行, 소원 중 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다행'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무인도로 떠났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장윤정과 도경완 부부는 무인도로 향했다. 도경완은 배 위에서 상당히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고, 장윤정은 살짝 긴장하기도.

도경완은 "드디어 가는구나. 오늘은 나의 오랜 꿈이 이루어지는 날"이라며 "소원 중에 하나였다. 자기랑 무인도에 가는 게, 둘밖에 없잖아"라고 아내 장윤정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가끔 아이들이 없을 때 부부만 있고 싶은 생각 있었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장윤정은 "남편이랑 술 한잔하면서 '안다행'을 봤는데 남편이 갑자기 무인도에 가고 싶다고 하더라. 그리고 저희가 '안다행'팀에 섭외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