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흔들리는 수입 곡물 시장

‘세계 두 번째 밀 생산국’ 인도 수출 금지에 국제 밀 가격 급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한때 5.9% 급등

한겨레

16일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최대 도시 아마다바드에서 노동자가 밀을 옮기고 있다. 인도의 밀 수출 원칙 금지로 이날 국제 밀 가격은 급등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두번째 밀 생산국인 인도의 갑작스러운 밀 수출 금지에 국제 밀 가격이 급등했다.

16일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는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밀 선물 가격이 장중 한때 부셸(약 25.4㎏)당 12.47달러로 5.9% 급등해 두달 만에 최고 가격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로이터> 통신은 유로넥스트 거래소에서 장중 한때 t당 435유로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인도 대외무역총국(DGFT)은 13일 밤부터 밀 수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섭씨 45도까지 오르는 기록적인 봄철 더위에 따른 밀 생산 감소로 인도 내에서 밀 가격이 최근 20~40% 급등하자 전격적으로 취한 조처였다.

올해 국제 밀 가격은 60% 이상 급등했다. 세계 밀 수출 1위와 5위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인데, 러시아가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두 나라가 밀을 정상적으로 수출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밀 생산국이지만 중국과 마찬가지로 자국 수요가 커서 수출 시장에서 원래 비중이 큰 나라는 아니다.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인도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산 밀을 대체할 수출국 중 한 곳으로 주목을 받았는데, 인도가 돌연 밀 수출을 중단하자 국제 곡물 시장이 크게 요동친 것이다.

밀 뿐 아니라 콩 등 세계 주요 곡물 가격은 최근 상승세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의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58.5포인트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159.3보다는 다소 낮아졌지만 여전히 높은 수치다. 이는 세계적 물가상승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조기원 기자 garde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