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우조선해양, 올해 1분기 영업손실 4701억원...적자폭 커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연결기준 올해 1분기 470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2129억원 손실에서 2배 이상 확대된 것이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1조2455억원을, 당기순손실은 4918억원을 기록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원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해 강재를 포함한 자재 가격 및 외주비의 추가 상승으로 약 4000억원 규모의 공사손실충당금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3년치에 달하는 안정적 일감을 확보한 것은 긍정적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가 시작된 후 4개월만에 46억1000만 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의 절반 이상을 달성했다. 수주한 선박 18척이 모두 부가가치가 높은 이중연료추진선박으로 향후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강재 및 기자재 가격, 외주비 상승 등으로 인한 선박 건조 비용의 증가로 조선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이중연료추진선 등 고부가 제품의 수주확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현 기자 minus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