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재순 논란에 이준석 "사과하고 업무 임해야"‥민주 "사퇴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로 적발됐던 전력이 드러난 윤재순 대통령실 비서관, 성추행을 미화하는 듯한 글을 썼던 사실이 확인되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업무에 임하면 된다"고 말했는데요.

하지만 민주당뿐 아니라, 당내에서도 사과가 아니라 '사퇴를 해야 할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유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