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욕 먹을 각오했다"…이상민, 박군에 축의금 300만원 준 이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방송인 이상민이 한영과 결혼한 박군에게 축의금 300만원을 준 이유를 밝혔다.

16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충격 단독!! 이상민 68억 빚쟁이라면서.. 박군 축의금 300만원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최근 이상민은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박군에게 축의금으로 300만원을 줬다고 밝혔다. 이에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이상민에게 연락을 해 왜 이런 거액을 축의금으로 건넨 것인지 그 이유를 직접 들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이상민은 "박군한테는 개인적으로 (내가) 친형이 된 것 같은 감정이 든다"며 "원래 박군한테 결혼 선물로 나름 좋은 걸 해주고 싶은데 '어떤 걸 받고 싶냐'고 물었더니 '괜찮다'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계속 물어보니까 당시 박군이 아내 집으로 들어간다고 했을 때라 '세탁기가 좀 필요한 거 같아요'라고 해서 '그럼 형이 세탁기를 사줄게'라고 했다"며 "좀 찾아봤더니 좋은 세탁기가 300만원 정도 했다. 그래서 세탁기를 사줄까 축의금을 낼까 하다가 축의금으로 하게 되면 신부 측 부모님들도 아시게 되고, '그래도 박군 옆에는 특별한 형이 있구나' 생각하시게끔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진호가 또 "원래도 축의금을 많이 하시는 편이냐"고 묻자 이상민은 "전 30만원씩 한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러면서 "박군이 전 소속사와의 문제 때문에 돈을 많이 못 벌었다"며 "결혼하면 금전적으로 사고 싶은 것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대 금액을 했다. 그게 300만원이라는 금액이 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머니투데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박군과의 친분에 대해서는 "'미운 우리 새끼'를 하면서 만나게 됐다. 집을 같이 보러 다니고 그러는데, 박군이 너무 착실하고 좋았다"며 "옆에서 박군을 계속 도울 게 있으면 돕는 걸 실생활에서 보여주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런저런 개인적인 얘기를 많이 했다. 그래서 (저는) 친분이 있는 친형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나중에 (박군한테) 문제가 생기면 힘든 부분을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이 딱히 없었다. 이모님들도 연세가 있으시고. (그래서) 제가 가장 현실적인 조언을 해줄 수 있는 사람이니까, 가족처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상민은 박군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그는 "(박군은) 예의 바르고 너무 착하다"며 "조심스럽게 부탁을 해서라도 자기가 좋은 쪽으로 조건을 만들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조금 부족하다. 그런 부분을 옆에서 돕고 싶다. 나머지는 정말 다 좋은 친구다. 뭐 다른 문제점이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끝으로 자신의 채무 상황에 대해서는 "매달 갚아나가고 있기 때문에 희망이 충분히 보인다"며 "올해 한 해, 내년 초중반까지만 좀 열심히 하면 충분히 빚 정리가 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그는 박군한테 300만원 주고 비난 받을 각오도 했다며 "박군이 지금 태어나서 지금 이 시기에 하는 결혼이 평생에 있어서 큰 축제이지 않냐. 얼마나 좋았겠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는데. 신부 측 부모님들에게 '저 사람이 박군에게는 참 든든한 형이구나'라는 생각을 꼭 들게 하고 싶었다"고 했다.

한편, 박군은 지난달 26일 8세 연상인 방송인 한영과 결혼식을 올렸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