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트코인 99% 수조원어치 팔았다"…테라 보유 코인 공개에 투자자 '멘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테라, 8만394개 보유했던 비트코인 매도…16일 기준 313개 남아

뉴스1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권도형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 '테라'의 가치 폭락으로 암호화폐 투자시장이 일주일째 충격을 겪고 있는 가운데, 테라가 보유 중이던 비트코인 8만개를 이미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라가 보유한 조(兆) 단위의 '비트코인'이 이번 논란을 해결할 핵심으로 꼽혀왔던 만큼 투자자들의 충격도 커질 것으로 분석된다.

16일 테라의 블록체인 생태계를 지원하는 싱가포르 기반 재단 루나파운데이션가드(LFG)는 트위터를 통해 현재 보유 중인 암호화폐를 공개했다. 테라 논란이 시작된 이후 보유 중인 암호화폐(루나, 테라USD 등) 수량을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LFG에 따르면 현재 테라가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는 Δ313비트코인(BTC) Δ3만9914바이낸스코인(BNB) Δ197만3554아발란체(AVAX) Δ18억4707만9725테라USD(UST) Δ2억2271만3007루나(LUNA)다.

이날 암호화폐 시황중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을 기준으로 오후 7시 기준 LFG가 보유 중인 암호화폐를 단순 계산하면 총 3억1510만4610달러(약 4050억6698만원) 규모다.

LFG에 따르면 지난 7일(현지시간) 기준 테라가 보유하고 있던 암호화폐는 Δ8만394비트코인 Δ3만9914바이낸스코인 Δ2628만1671테더(USDT) Δ2355만5590USD코인(USDC) Δ197만3554아발란체 Δ69만7344테라USD Δ169만1261루나였다.

즉 LFG는 지난 7일 이후 지난 10일간 비트코인 8만81개, 테더 2628만1671개(전량), 2355만5590USD코인(전량) 등을 매도해 테라USD와 루나를 매수했다. 이들이 매도한 암호화폐 총량을 단순 계산(코인마켓캡 오후 7시기준)하면 21억4860만달러(약 2조7620억원)다.

업계에선 테라가 조(兆) 단위의 비트코인을 보유했던 만큼 테라가 보유한 암호화폐 수량(비트코인 포함)이 투자자 피해 보상을 위한 핵심 키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사실상 투자자 보상을 위해 쓰일 수 있는 자금이 4051억원 규모로 확인되면서 암호화폐 시장의 충격은 지속될 전망이다.

한편 테라는 최근까지 자사 스테이블코인인 '테라USD'의 가격 안정화를 위해 비트코인을 준비금으로 매수했다. 테라USD 가격이 내려가면 비트코인으로 테라USD를 사들여 테라USD 가격을 끌어올리기 위함이었다. 지난 7일 기준 테라가 보유 중이었던 비트코인 8만394개를 계산하면 약 35억달러(약 4조4500억원) 규모였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테라 블록체인의 붕괴로 투자자들이 입은 손해를 만회하기 위해선 테라가 적립해온 암호화폐(비트코인)가 어떻게 됐는지가 핵심 질문이 될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hwaye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