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닥 밑 지하실' 미 증시, '찐 바닥' 알아보는 6가지 신호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미 증시의 하락장이 끝없이 이어지며 '바닥인 줄 알았는데 지하실이 나온다'는 탄식이 '서학개미'들 사이 흘러나오고 있다.

흔히 증시 급락장의 제일 마지막 단계로 투자자들의 투심이 '부정'과 '공포'도 넘어선 '무조건 항복(Capitulation)' 단계가 언급된다. 기관과 개인 가릴 것 없이 매도에 동참하며 '패닉 셀링'이 나타나는 단계이기도 하다.

뉴스핌

월가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투심이 이 정도로 악화되면 증시가 바닥을 찾는 단계이며, 투자자들이 조심스레 매도에 나서도 된다고 판단한다.

투자전문 매체 마켓워치는 최근 미 증시가 하락을 거듭하고는 있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아직 '무조건 항복'에 이르지는 않았다고 본다며 이를 주장하는 월가 전문가들의 의견을 소개했다.

◆ BofA "증시에서 유출된 자금 규모, 아직 무조건 항복 단계 아냐"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의 마이클 하트넷 수석 투자 전략가는 투심이 극도로 부정적이라는 각종 조사 결과가 나오고 있지만, 지금까지 증시에서 빠져나온 자금의 흐름으로 보아 시장이 '무조건 항복'에 접어든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하트넷에 따르면, 지난해 초부터 투자자들은 미 증시 관련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에 총 1조5000억달러(약 1927조원)를 투자했는데, 이중 빠져나온 돈은 지금까지 350억달러(약 44조원)에 불과하다.

하트넷은 이는 아직 시장이 극도의 공포에 빠지지 않았다는 증거라며 적어도 3000억달러(약 385조원) 정도의 자금이 빠른 속도로 빠져나와야 시장이 항복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BofA의 프라이빗 뱅킹(private banking) 고객 포트폴리오에서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63%인데, 이 비중도 50% 중반으로 떨어져야 시장이 바닥을 찾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 VIX 지수 40은 가까워져야 바닥 가까워졌다 판단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로 보아 아직 투자자들이 완전한 패닉에 빠졌다고 보기에는 이르다는 분석도 나왔다.

크로스마크 글로벌 인베스트먼트의 밥 돌 최고투자책임자(CIO)는 VIX 지수가 최근 35까지 치솟기도 했지만, 해당 지수가 40에는 가까워져야 시장이 '무조건 항복'에 가까워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14일 미 증시의 주요 지수가 반등하는 가운데 VIX지수는 28.87에 장을 마쳤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2022.05.16 koinw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 CIO는 52주래 저점을 기록한 종목 수도 더 늘어나야 할 것이라며 "아직은 증시가 바닥이라고 할만한 단계가 아니다"고 진단했다.

◆ 풋/콜 비율 아직 정점 이르지 않아...0.85는 이르러야 '바닥 신호'

투자자들은 하락장을 전망할 때 풋(매도) 옵션을 사고, 반면 주가가 오른다고 생각하면 콜(매수) 옵션을 산다.

따라서 콜옵션의 거래량에 대비한 풋옵션 거래량의 비율인 풋/콜 비율을 보면 투심을 가늠할 수 있는데, 해당 비율이 높을수록 시장에 비관론이 팽배했으며 증시가 바닥에 가까워졌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2022.05.16 koinw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루드홀드의 더그 램지 CIO는 변동성을 제거하기 위해 풋/콜 비율의 3일 평균을 추적해 미 증시의 바닥과 비교했다. 그 결과, 지난 2014년부터 해당 비율이 0.85 이상일 때 통상 주가가 바닥에 근접했다. 최근 미 증시의 풋/콜 비율은 0.7까지 오른 상태다.

램시는 이를 두고 "투자자들 사이 공포가 높긴 하지만 아직 완전한 바닥은 오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 200일 이동평균 위에 머무는 종목의 비율이 20% 이하일 때 '바닥'

미 증시 전문매체 베어트랩스리포트의 래리 맥도널드 편집장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된 종목 중 200일 이평선 위에 머무는 종목의 비율을 보고 증시의 바닥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과거 이 비율이 20%대로 떨어지면 통상 시장이 '무조건적인 항복' 단계에 이르렀다는 것.

맥도널드는 최근 그 비율이 28%로 떨어졌다며 바닥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그는 시장의 무조건적 항복에 가까워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20~30%의 반등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는 향후 1~2년 이어질 약세장에서 나타나는 '일시적 랠리'라면서 본격 강세장의 시장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많은 투자자들이 최근 이어진 하락장에 손실을 보고 있는 상황이라 시장이 반등하자마자 대거 매도에 나서며 증시의 추가 상승을 막을 가능성이 크며,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공격적인 긴축도 예고됐기 때문에 반등이 이어지기 힘들 것이란 이유에서다.

그는 "주요 도시들의 고층 빌딩에서 공실이 나고 있으며, 대출 만기가 돌아오고 있다"며 "이는 거대한 디폴트(채무 불이행) 사이클의 시작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 대규모 거래량이 동반된 매도

최근 하락장이 증시의 바닥을 판단할 만큼 충분한 거래량이 수반되지 않았다는 분석도 나왔다.

인터마켓 리뷰(InterMarket Review)의 마틴 프링 편집장은 시장의 항복 단계를 판단하는 또 다른 척도 중 하나는 대규모 거래량이 동반된 '패닉셀'인데, 아직까지 막대한 거래량이 수반된 매도는 나오지 않은 단계라고 분석했다.

◆ '빚투' 규모 급락 시 '바닥' 징후

미국 증권정보업체 센티멘트 트레이더의 제이슨 괴퍼트 연구원은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는 증권담보대출(margin debt)이 급격히 감소하는 시점을 투심이 '무조건 항복'에 가까워진 단계라고 판단했다. 그 기준으로는 전년 대비 10% 감소한 수준을 제시했다.

센티멘트 트레이더의 분석에 따르면 미 증시의 증권담보대출은 5월 7억9900만달러로 근방으로 전년 동월 대비 3% 감소하는 데 그쳤다.

뉴스핌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외에도 NYSE 상장 종목 중 52주 저점에 이른 종목의 비율 (40%를 바닥으로 보는데 현재 30% 수준), 200일 이동평균선 위에 머문 S&P500 종목 비율 (20% 이하여야 바닥인데 현재 30% 수준) 등을 살펴보는데 아직 '찐 바닥'의 신호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켓워치는 전문가들이 주시하는 이들 6가지 신호가 복합적으로 '바닥' 신호를 보낼 때, 미 증시가 '무조건 항복' 단계에 이른 것으로 보고 투자자들이 조심스럽게 매수를 시도해 볼 만하다고 전했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