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리랑카, 이번 주 공식 디폴트 선언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00억원 규모 달러 이자 지급 유예기간 18일 종료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스리랑카가 이번주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가 16일 보도했다.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스리랑카는 한 달 전 2023년과 2028년 각각 만기인 달러 채권 이자 7800만달러(약 1000억원)를 내지 못해 ‘일시적 디폴트’를 선언한 상태다. 이에 대한 지급 유예기간 종료일인 오는 18일까지도 이자를 내지 못할 경우 디폴트에 빠지게 된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레이팅은 스리랑카의 채권 이자 미지급 이후 국가 신용등급을 기존 CC에서 ‘선택적 디폴트’(SD)로 세 단계 하향 조정했다. 스리랑카는 긴급 구제 금융을 받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과 협상 중이다.

스리랑카의 대외 부채는 총 510억달러(65조5300억원)로 집계된다. JP모건체이스 등에 따르면 스리랑카가 올해 갚아야 할 대외 부채는 약 70억달러(8조9900억원)이고 5년간 갚아야 할 대외 부채는 약 250억달러(32조1200억원)다.

스리랑카 정부는 외화 부채를 갚기 위한 달러가 모자란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알리 사브리 스리랑카 재무장관은 지난 4일 “사용 가능한 외화보유액이 5000만달러(624억원)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리랑카의 경제난은 중국과 벌인 일대일로 사업으로 대외 부채가 많이 쌓인 상태에서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까지 겹쳤기 때문으로 설명된다.

생활고에 시달린 스리랑카 국민들은 대통령과 총리의 퇴임을 요구하며 반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에 마힌다 라자팍사 총리는 지난 9일 사임했지만 그의 형인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은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자리를 지키고 있다.

라자팍사 대통령은 12일 라닐 위크레메싱게 전 총리를 새 총리로 임명했다.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이날 세계은행 및 아시아개발은행(ADB)과 당장 필요한 자금, 식량, 비료, 의약품을 동원하기 위해 협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