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밀키트 형태 제주 향토음식 나온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제주향토음식 중 하나인 고기국수. -제주도 제공


밀키트 같은 가정간편식으로 제주 향토음식이 나온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인구 고령화, 1인 가구 증가, 코로나 팬데믹 장기화 등 소비패턴 변화 추세에 맞춰 ‘제미(濟味)담은 청정 제주 먹거리’ 가정간편식 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제주 향토음식과 농산물의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제주 먹거리를 가정간편식으로 개발·제품화하는 것으로 올해부터 연간 2억 원씩 3년간 투자한다.

가정간편식은 별도 조리과정 없이 그대로 또는 단순 조리과정을 거쳐 섭취할 수 있도록 제조·가공·포장한 완전 또는 반조리 형태의 제품으로 즉석섭취식품, 즉석조리식품, 신선편의식품, 밀키트 등이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가정간편식 중 2020년 출하액 기준 즉석조리식품의 국내 시장 규모는 2조 118억원으로 전년 대비 18.7%, 2016년 대비 145.3% 증가하는 등 최근 식품 소비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다.

도는 지난달 14일 전문인력 및 생산·설비를 갖추고 식품 기술 개발 등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제주테크노파크와 업무협약을 통해 가정간편식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에는 제주 향토음식 분야 명인, 식품 전문가 등과 함께 7인 내외로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3가지 제주 가정간편식 레시피와 시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한인수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소비패턴 변화로 가정간편식 수요가 급증한 만큼 이번 사업으로 출시된 제품을 통해 소비자들이 제주만의 특색 있는 ‘제미(濟味)’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 강동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