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미라, 子 장난꾸러기 다 됐네…"독박육아의 매운 맛"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양미라가 큰아들과의 귀여운 일상을 자랑했다.

양미라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고프게 해서 그런 거야? 독박육아의 매운 맛 #엄마 괜찮아"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양미라는 첫째 아들 서호 군이 먹여주는 고추를 입에 넣은 채 인상을 찡그리고 있다. 서호 군은 해맑게 웃으며 장난꾸러기 면모를 뽐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이어진 사진에서 서호 군은 채소를 관찰하며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서호 군의 폭풍 성장 근황이 눈길을 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미라는 아들과 나란히 앉아 식사를 하며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다. 아들의 장난에 맞춰주는 양미라의 육아 근황이 눈길을 끈다.

한편, 양미라는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서호 군을 두고 있다. 현재 둘째 딸을 임신 중이다.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