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윤승열♥' 김영희 "결혼식에 아무도 안왔다고?" 루머 일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영희, 윤승열 부부.사진ㅣ김영희 SNS 캡처


개그우먼 김영희가 윤승열과 결혼식에 아무도 오지 않았다는 루머를 일축했다.

16일 김영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해 1월 결혼식을 회상하며 "날씨도 좋고 남편이랑 한남동 나들이 가는 길에 셀카를 찍어 보았어요"라며 영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한 장면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연상연하 부부, 10세 차이, 자고 일어나면 베게 자국 하루 종일 가는 나, 잠만 자도 몸무게 빠져있는 기초대사량 남다른 너”라고 10살 연하 남편 윤승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김영희는 결혼식 당일과 관련된 황당 루머를 언급하며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는 "승열아 그나저나 우리 결혼식 당시 홀에 50분밖에 못 모시는 상황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지인분들이 800분 넘게 오셔서 식사도 못하시고 사진도 못 찍고 얼굴만 보고 가신 분도 많았는데 못 오신 분들도 축의금 보내주시고 너무 행복한 날이었는데"라며 "왜 결혼식 초대한 적 없는 유튜버들이 결혼식에 아무도 안 왔다고 하는 걸까!?"라고 반문해 근거없는 루머에 반박했다.

김영희는 지난해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과 결혼, 알콩달콩한 신혼을 공개해왔다. 현재 임신 중이다.

[이현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