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고리 부수고 바닥으로 집어던져” 조민아, 가정폭력 SOS였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조민아. 사진ㅣ조민아 SNS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가정폭력을 의심하게 하는 정황을 밝혀 걱정을 사고 있다.

조민아는 16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이 잠든 사이 과호흡성 쇼크로 119 구급대가 왔다”고 밝혔다.

그는 “매일 같이 반복되던 숨 막힘 끝에 바닥으로 내동댕이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와 경찰이 왔고”라고 알리며 “아들을 만나고 어제 처음 과호흡이 와서 너무 놀랐다. 엄마 보호 받고 싶다”고 토로했다.

여기까지는 조민아가 지병(레이노병)으로 인한 경련으로 해석될 수 있다. 조민아는 2019년 6월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알린 바 있다. 레이노병은 혈관운동 신경에 장애를 일으켜 동맥에 간헐적 경련이나 혈액 결핍으로 인해 손발 끝이 뻣뻣하게 굳어지는 등의 통증을 수반한다.

하지만 몇 시간 후 댓글을 통해 밝힌 구체적인 경위는 가정 폭력을 떠올리게 한다.

조민아는 “어제도 안방 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 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 앞에서는 심폐소생술 미리 하고 있고, 가고 나서는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 같아. 살려줘”라고 털어놓아 누군가로부터 폭행 피해를 당한 게 아니냐는 추측으로 이어지고 있다.

조민아는 피트니스 센터를 운영하는 6세 연상 남성과 만난지 3주 만에 혼인신고를 했다. 이후 지난해 2월 결혼식을 올리고 그 해 6월 아들을 출산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