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토] “용산과 둔지산에 제 이름을 찾아줍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용산·둔지산 제자리 찾기 시민연대 16일 기자회견

한겨레

녹색연합, 문화연대, 서울환경운동연합, 성곽길역사문화연구소, 용산학연구센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등 시민단체와 학회로 구성된 ‘용산·둔지산 제자리 찾기 시민연대’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용산과 둔지산에 제 이름을 찾아줍시다’ 기자회견을 열어, 용산과 둔지산 위치를 설명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녹색연합과 문화연대, 서울환경운동연합, 성곽길역사문화연구소, 용산학연구센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등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용산 둔지산 제자리 찾기 시민연대’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용산과 둔지산에 제 이름을 찾아줍시다”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김정호의 ‘경조오부도’ 등 옛지도를 근거로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서울 ‘용산’ 지역의 원래 지명은 ‘둔지산’이며, 진짜 ‘용산’은 현재 용산성당이 있는 서울 용산구 산천동 일대를 일컫는다고 지적했다. 참가자들은 일제가 둔지산 일대에 조선 주둔군 사령부를 설치하면서 이 일대의 역사와 지명을 왜곡한 결과라며 잘못된 역사가 앞으로도 계속되지 않도록 바로잡기 위해 ‘용산 둔지산 제자리 찾기 시민연대’를 꾸려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한겨레

녹색연합, 문화연대, 서울환경운동연합, 성곽길역사문화연구소, 용산학연구센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등 시민단체와 학회로 구성된 ‘용산·둔지산 제자리 찾기 시민연대’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용산과 둔지산에 제 이름을 찾아줍시다’ 기자회견을 열어, 용산과 둔지산 위치를 설명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녹색연합, 문화연대, 서울환경운동연합, 성곽길역사문화연구소, 용산학연구센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등 시민단체와 학회로 구성된 ‘용산·둔지산 제자리 찾기 시민연대’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용산과 둔지산에 제 이름을 찾아줍시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창광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