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위 통보서’ 추가 폭로…소속사 “법적 대응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데뷔 앨범 ‘FEARL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 김가람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이브 걸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의 학교 폭력 정황이 추가 폭로됐다.

1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장의 공문서 이미지가 확산했다. 문서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 결과 통보서로 ‘사안번호 2018-3’이라는 문서 번호와 함께 ‘가해 학생 1학년 3반 김가람’이라는 문구가 기입됐다.

피해 학생 이름과 세부 사항이 가려져 있기 때문에 문서의 사실 여부는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다. 글을 게재한 누리꾼은 수련회 당시 찍은 사진도 공개하며 김가람이 1학년 3반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가람은 데뷔 전부터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폭로 글을 작성한 한 누리꾼은 김가람을 두고 “주변 학교에서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질이 좋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의혹이 확산하자 르세라핌의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최근 제기된 의혹은 해당 멤버가 중학교 입학 후 초반에 친구들을 사귀던 시기 발생한 문제들을 교묘히 편집하여 해당 멤버를 악의적으로 음해한 사안이고, 일각의 주장과는 달리 해당 멤버는 중학교 재학 시 악의적 소문과 사이버불링 등 학교 폭력 피해자였던 것이 제3자 진술을 통해 확인됐다”며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또 지난 2일 진행된 데뷔 쇼케이스에서도 관련 질문이 나오자 르세라핌의 리더 김채원은 “현재 이 사안에 대해서는 회사랑 논의 중이고, 절차에 맞게 대응 중이라 이 자리에서 직접 말씀드리기는 조심스럽다”며 “추후 정확히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당사자 김가람도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점 이해해주시길 바란다. 르세라핌 멤버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확산한 추가 폭로에도 쏘스뮤직 측은 “회사 측에서 밝혔던 기존 입장문에서 바뀐 내용은 없다”며 “법적 대응을 시작했고, 자세한 내용은 법적 절차를 통해 가려질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학폭위에 가해 학생으로 명시된 문건까지 공개되며, 김가람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점차 싸늘해지고 있다.

한편 르세라핌은 지난 2일 발매한 첫 번째 미니앨범 ‘피어리스’(FEARLESS)로 데뷔,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음악방송 2관왕을 차지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인 스포티파이에서 월간 청취자 수 200만을 돌파하는 등 놀라운 성적을 기록 중이다.

[이투데이/장유진 기자 (yxx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