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사처, 'e-사람' 캄보디아 정부에 소개 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뉴스핌] 김보영 기자 = 세계은행이 우수사례로 선정한 한국 공무원 전자인사관리시스템 'e-사람'이 나이지리아에 이어 캄보디아 정부에 연달아 소개되는 등 국제사회에서 주목받고 있다.

뉴스핌

인사혁신처 세종청사 전경/사진=인사혁신처


16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오는 17일 세계은행과 캄보디아 정부가 공동 개최하는 인적자원관리정보시스템 연수회에서 한국의 전자인사관리시스템을 소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세계은행과 캄보디아 정부가 공동 개최하는 워크숍이다.

우리나라 공무원 인사시스템 'e-사람'은 국제 학술토론회 등을 통해 지난해에만 20여 차례 국제사회에 소개된 데 이어 필리핀 인사위원회, 나이지리아 정부에도 우수사례로 공유되는 등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연수회는 캄보디아 인사부가 자국의 인적자원관리정보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대한민국의 사례를 배우고자 마련한 것이다.

이날 현지에서 캄보디아 인사부 고위공무원, 인사 담당자 및 세계은행 관계자 등이 대면으로 참여하고 세계은행 관계자와 인사처는 비대면으로 참석한다.

인사처는 이번 연수회에서 성과평가를 포함한 주요 기능뿐 아니라 'e-사람' 성공 요인과 시사점 등을 중점 소개한다. e-사람은 ▲공무원 인사 ▲급여 ▲성과평가 ▲교육훈련 ▲복무 등 임용에서 퇴직까지 인사행정 업무 전반을 관리하는 전자시스템이다.

한편 인사처는 단순 반복 작업의 자동화(RPA), 인공지능(AI), 챗봇 등을 활용한 개인별 맞춤형 인사 서비스를제공하기 위해 시스템 전면 개편을 계획중이다.

이정민 기획조정관은 "함께 성장하고 번영할 수 있도록 한국의 인사제도와 경험을 개발도상국가와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다양한 교류‧협력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인사행정 분야의 국제적 위상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boy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