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김어준 "尹 신발 산 게 근무냐…24시간 근무? 납득 안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어준씨가 야권이 제기한 윤석열 대통령 '지각 출근' 주장과 관련해 "지난주에는 두 번이나 9시가 넘어 용산에 도착했는데 지각이라하지 뭐라고 하느냐"고 편을 들었다.

김씨는 16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뉴스공장'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3연속 쏘았지만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직원 몇명이 모여 내부 회의한 것을 보수매체가 '초강경 대응'이라고 했다"며 "뻥을 쳐도 적당히 치라"고 주장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윤 대통령이 9시 전에 출근도 안 한다"며 "며칠 전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3발을 발사했는데 NSC 회의조차 열리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은 그 사실(미사일 발사 사실)을 보고받고 그냥 6시 '땡' 치고 퇴근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윤 위원장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대통령 업무는 24시간 중단되지 않는다. 출퇴근 개념 자체가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김씨는 이를 두고 "청와대에 있을 땐 맞다. 경내에 항상 있기에 출근 퇴근이 없지만 지금은 아침저녁 출퇴근 하지 않는가"라며 "(용산으로) 출퇴근하는데 안한다면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24시간 근무는) 마음가짐이 그렇다는 것인데 그럼 주말에 백화점에서 신발사는 것도 근무냐"며 "납득이 안간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이 취임후 첫 주말인 지난 14일 부인 김건희 여사와 자택 근처 백화점에서 구두 한켤레를 산 것을 지칭하는 것이다.

그는 "퇴근 이후 평범한 일상, 친밀한 대통령이라는 이미지를 강조한 것이겠지만 24시간 근무 설명하고는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