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한동훈 딸 ‘논문 대필 의혹’ 수사 착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대필 의혹’ 고발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16일 시민단체들이 한 후보자와 배우자, 딸을 업무방해 및 저작권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배당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발장 내용을 검토한 뒤 고발인을 불러 고발 취지와 사실관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지난 8일 민생경제연구소·개혁국민운동본부 등은 한 후보자 딸의 ‘논문 대필 의혹’과 ‘국제 학술대회 논문 표절 의혹’ 등의 내용이 담긴 고발장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접수했다. 이들 단체는 한 후보자와 그의 배우자에 대해 “보호자가 기획 또는 공모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 또 ‘스펙용 노트북 기부 의혹’과 ‘부동산 실거래가 하향신고’ 등과 관련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의 뇌물죄, 조세범죄처벌법의 조세포탈죄, 증거인멸죄,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도 고발했다.

한 후보자는 지난 9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딸 논문 대필 의혹에 대해 “딸이 학습 과정에서 온라인 원어민 튜터의 도움을 받은 적은 있지만 (대필자로 지목된) ‘벤슨’이라는 사람과 접촉하거나 도움을 받은 적은 전혀 없다. (논문이) 입시에 사용된 사실이 없고 사용될 계획도 없으며, 나아가 학교에도 제출하지 않은 습작 수준의 글을 올린 걸로 수사까지 말하는 것은 과한 거 같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단독] 한동훈 딸 ‘논문 대필’ 정황… 케냐 대필 작가 “내가 했다”

https://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041913.html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