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BMA' 신기록 다시 쓴 방탄소년단, 컴백에 쏠린 시선[SS뮤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또 한번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빛냈다.

16일 오전 8시 50분(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빌보드 뮤직 어워드’(Billboard Music Awards 2022, BBMA)가 TV조선에서 생중계됐다. 이지애 아나운서가 진행하고 음악평론가 김영대가 해설자로 참여했다.

본 시상식에 앞서 공개된 수상자 발표에서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Top Duo/Group),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Top Song Sales Artist), ‘톱 셀링 송’(Top Selling Song) 등 3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로써 2017년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한 이래 이번까지 6년 연속 수상에 성공했다. 또한 지금까지 방탄소년단이 받은 트로피는 총 12개로 ‘빌보드 뮤직 어워드’ 역사상 듀오/그룹으로 받은 최다 트로피라는 신기록도 세웠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빌보드 차트에서 해당 연도에 큰 성과를 거둔 아티스트에게 상을 수여하며,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와 함께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다. 빌보드 차트 성적을 기반으로 시상하는 것이 특징으로, 올해 시상식에는 지난해 4월 10일부터 올해 3월 26일까지 차트가 반영됐다. 이날 행사에는 위켄드, 핑크, 도자캣, 저스틴 비버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참여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은 아시아 최초로 최다 기록인 7개 수상에 이목이 쏠렸다. 톱 듀오/그룹,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 톱 빌보드 글로벌 아티스트/미국 제외, 톱 셀링 송, 톱 빌보드 글로벌 송/미국 제외, 톱 록 송 등 총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려 관심을 모았다. 또 ‘톱 셀링 송’ 부문에서는 ‘버터’(Butter)와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두 곡이 후보에 올라 수상 후보 기준으로는 7개가 됐다는 점에서 아시아 최초, 최다 기록이라는 역사를 썼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신설된 ‘톱 빌보드 글로벌 아티스트/미국 제외’와 ‘톱 빌보드 글로벌 송/미국 제외’에도 이름을 올리며 ‘21세기 팝 아이콘’의 저력을 입증했고,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로 ‘톱 록 송’ 부문에도 처음으로 진입했으나 아쉽게도 수상까지 이어지진 못했다. 지난해까지 방탄소년단이 5년 연속 수상했던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도 올해부터 사라지며 3관왕에 그치게 됐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빌보드 차트 신기록을 세운 방탄소년단이기에 이번 시상식에서의 수상 역시 어느 정도 예견됐다. 2020년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메인차트 ‘핫 100’에 입성한 방탄소년단은 지난해인 2021년 날개를 활짝 폈다. 지난 5월 21일 발표한 ‘버터’는 ‘핫 100’에 10주간 1위에 오르며 같은 해 최장 1위를 기록했다. 또한 ‘퍼미션 투 댄스’와 콜드플레이와의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로도 ‘핫 100’ 1위를 점령하며 통산 17번 정상자리를 꿰찼다.

방탄소년단은 2017년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수상을 시작으로 5년 연속 수상에 성공하며 해당 시상식과 깊은 인연을 이어왔다. 지난 2018년 시상식에서 ‘페이크 러브(FAKE LOVE)’ 무대를 최초로 선보이며 전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았고, 2019년에는 가수 할시(Halsey)와 함께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무대를 꾸민 바 있다. 2020년에는 인천국제공항을 배경으로 ‘다이너마이트’ 무대를 선보여 큰 화제를 모았으며, 지난해에는 ‘버터’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며 4년 연속 퍼포머로 참석, 글로벌 스타로서 위상을 또 한번 입증해냈다.

다만 방탄소년단은 일정상의 문제로 이날 시상식에는 불참했다. 오는 6월10일 새 앨범 발매를 앞둬 컴백 준비에 매진할 전망이다. 지난해 7월 ‘퍼미션 투 댄스’ 이후 약 11개월 만의 신곡 발표에 전세계 이목도 집중되고 있다. 새 앨범 ‘Proof’는 올해 데뷔 9주년을 맞은 방탄소년단이 10년 차 아티스트로 새로운 챕터를 열며 그동안의 활동을 되돌아보고자 기획한 앨범으로 그 의미를 더한다. 매년 자신들의 기록을 스스로 깨며 커리어 하이를 쌓아가고 있는 방탄소년단이 또 한번 신곡으로 자신들의 건재함을 증명해낼지, 6월 컴백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빌보드 뮤직 어워드, 빅히트 뮤직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