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PEF에 힘 실은 尹대통령 "바이든과 공급망 협력 강화 논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PEF 첫 공식 언급…"다양한 경제 안보 사안 포함…국회 도움 절실"

'반중연대 성격'…경제적 의존도 높은 中과의 관계설정 주목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이번 주 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통한 글로벌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 시정연설에서 이같이 밝히고, "공급망 안정화 방안뿐 아니라 디지털 경제와 탄소 중립 등 다양한 경제 안보 관련 사안이 (한미정상회담 의제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가 주요국과 경제 안보 협력을 확대하고 국제 규범 형성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국회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IPEF를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