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준호♥김지민 결혼 임박?...이상민 박군♥한영에 300만원 축의금('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박군 한영 결혼식 현장. 사진ㅣSBS `미우새` 영상캡처


가수 박군, 한영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이상민이 300만원 축의금으로 마음을 전했고, 김준호는 부케를 받아 김지민과 결혼 가능성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미우새 멤버들이 박군, 한영의 결혼식에 참석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그룹 '룰라' 출신 이상민은 각별한 동생인 박군에게 통큰 축의금으로 마음을 전했고, 개그맨 김준호는 한영의 부케를 받아 개그우먼 김지민과의 결혼 가능성을 내비쳤다.

결혼식 사회는 특이하게도 이혼 경험이 있는 이상민이 맡았다. 이에 배우 임원희는 “난 이혼한 후 사회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고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MC 서장훈 역시 “부탁해도 절대 안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사회자 이상민은 동생 박군을 위한 편지를 써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네가 결혼해서 잘 살 것이라 확신한다”며 “살다 보면 위기가 온다. 절대 형들처럼 유턴하면 안 된다”고 전해 감동을 주었다.

이날 한영의 부케를 탁재훈이 느닷없이 가로채 다시 부케를 던져 김준호가 받았다. 김준호는 쑥스러워하면서도 결국 부케를 받으며 현재 공개 열애중인 김지민과의 결혼을 예고했다.

결혼식이 끝나고 피로연에서 축의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상민이 축의금으로 300만 원을 냈다고 하자 멤버들은 깜짝 놀라며 ”진짜야?”를 외쳤다. 그는 “준우 신부에게 ‘이런 형이 있구나’ 하는 존재가 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탁재훈은 “네가 지금 어떤 상황인지 모르냐”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부케를 받은 김준호는 결혼을 생각하지 않았다면 공개 열애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슬쩍 축의금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그러자 김종국은 "재혼인데 무슨 축의금을 하냐"고 말했다.

김준호는 "여러분, 재혼이 새혼으로 이름이 바뀌었다"면서 "돌싱들이 결혼을 하게 되면 예전에 온 사람은 받기 그렇지만 물가 상승을 고려해 그 차이 정도는 받아야 되지 않나. 앞으로 결혼하면 100만 원씩 하자. 직장동료이면서 형제면서 가족이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그는 “지민이한테 얼마 전에 프러포즈 네가 하면 안 되냐고 했다”고 말해 멤버들의 비난을 샀다.

한편, 박군과 한영은 지난달 26일 양가 가족, 일부 지인들을 초대해 스몰 웨딩으로 결혼식을 올렸다. '미우새'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이현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