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픽하이에 ‘샤넬 백’ 선물 받은 女가수 “귀중품은 오빠들이 채워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윤하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윤하가 에픽하이 멤버들에게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의 가방을 선물 받았다.

16일 윤하는 인스타그램에 “존경하는 선배이며 든든한 오빠들이면서 현재를 함께 깨부수는 동료인 에픽오빠들 4회 앵콜 공연 성료를 기념하며! 이젠 모 그냥 가족이랴. 농부의 옷장 귀중품은 오빠들이 채워주신다.. 그런데 이제; 메고 갈 곳이 시급”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샤넬 쇼핑백과 함께 인증 사진을 남기고 있는 윤하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사진 속 윤하는 에픽하이 멤버들인 투컷, 미쓰라, 타블로와 기념 사진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앞서 윤하는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펼쳐진 에픽하이 2022 앙코르 콘서트 전 회차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바 있으며 이들은 지난 2008년 에픽하이의 곡 ‘우산’으로 호흡을 맞추며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