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이 픽한 ‘굽 없는 구두’ 뭐길래…홈피는 서버 다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주말인 14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한 뒤 자택 인근 백화점을 찾아 신발 구매에 나서고 있다. 2022.5.14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접속 가능할 당시 바이네르 홈페이지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취임 첫 주말 백화점을 방문해 구두를 구매했다. 취임 직후라 윤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이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이 구입한 구두 브랜드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15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전날 구매한 신발 브랜드는 ‘바이네르’다. 구두끈과 장식이 없는 심플한 로퍼 스타일의 구두로 김 여사가 골랐다. 신발 가격은 30% 할인을 적용해 19만8000원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대통령은 굽이 거의 없어 발이 편하면서도, 양복에 잘 어울리는 신발을 좋아한다고 한다”며 “지금 신고 있는 신발은 3년 전에 샀는데 오래 신었더니 너무 낡아 새 신발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바이네르 홈페이지가 이용자들이 몰리면서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94년 김원길 대표가 창립한 제화업체 ‘바이네르’는 컴포트화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경기도 고양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임직원 수는 40여명이다.

바이네르는 발이 편한 신발을 표방하며 남성화와 여성화, 골프화 등을 만들고 있다. 주식회사 원길로 출발해 2015년 상호를 바이네르로 변경했다. 2002년에는 고양시 우수 중소기업 표창을 받았다.

바이네르는 자사 블로그를 통해 “소가죽으로 제작한 남성화는 발에 편안한 착화감을 더해주는 봉합 공법을 사용해 장시간 착용해도 무리가 가지 않는다”고 설명하고 있다. 남성화 기준으로 온라인 쇼핑몰 가격은 20만~40만원 수준이다. 여성화 가격도 비슷한 수준이다.

회사 홈페이지는 주말 내내 이용자가 몰리며 15일 오후 2시 현재 접속이 중단된 상태다.

이날 대통령 내외는 신세계백화점에 따로 통보하지 않고 쇼핑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윤 대통령은 정장이 아닌 편한 캐쥬얼 차림으로 최소한의 경호 요원을 대동하고 매장을 둘러보며 신발을 구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여사도 하얀 운동화를 신고 윤 대통령의 신발을 골라줬다. 현직 대통령 부부가 주말에 비공식 일정으로 쇼핑을 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서울신문

김건희 여사가 14일 서울 서초구 반포 한 백화점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신발 구매에 함께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주말인 이날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한 뒤 자택 인근 백화점을 찾아 구두 한켤레를 구매했다 . 2022.5.14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