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10분 뛰고 1골대’ 이강인, 무난한 평점 6.5점…구보는 6.4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성환 인턴기자] 약 10분간 경기장을 누빈 이강인(21, 마요르카)이 무난한 평가를 받았다.

RCD 마요르카는 16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비지트 마요르카 에스타디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메라리가’ 37라운드에서 라요 바예카노를 2-1로 꺾었다.

이날 무승부로 마요르카는 승점 36점을 기록하며 17위에 올랐다. 18위 카디스(승점 36)와 승점은 같지만,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1승 1무로 앞서며 강등권 탈출에 성공했다.

마요르카는 전반 12분 베다트 무리키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지만, 후반 14분 파테 시스에게 실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경기 종료 직전 압돈 프라츠가 극적으로 골망을 흔들며 2-1 승리를 거뒀다.

후반 38분 투입된 이강인은 공을 많이 만지지는 못했다. 그러나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 슈팅을 한 차례 선보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강인의 슈팅은 아쉽게 왼쪽 골포스트를 맞고 나갔지만, 그의 뛰어난 킥 능력을 제대로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경기 종료 후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6.5점을 부여했다. 워낙 짧은 시간을 소화한 만큼 눈에 띄는 스탯을 남기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이강인은 슈팅 1회, 피파울 1회를 기록했다.

한편 후반 18분 교체 투입된 구보 다케후사는 평점 6.4점을 받았다. 구보는 64%의 패스 성공률을 비롯해 슈팅 2회, 인터셉트 1회 등을 기록했다. /fineko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