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 유정복 45.8% 박남춘 32.9%…'이재명 효과' 덮은 박완주 [지방선거 여론조사]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6·1 지방선거 인천시장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유정복 후보가 지난 12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시 선관위에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현직 시장 간의 맞대결로 펼쳐지는 인천시장 선거에서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현직 박남춘 인천시장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6·1 지방선거 인천시장 여론조사에서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는 45.8%의 지지율로, 32.9%에 그친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12.9%포인트 앞섰다. 2주 전 같은 조사(지난달 29~30일)에서 유 후보 41.5%, 박 후보 36.3%로 오차범위 내인 5.2%포인트 경합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격차가 배 이상 늘었다. 이정미 정의당 후보는 지지율 4.8%로 뒤를 이었고, 김한별 기본소득당 후보는 0.9%였다.

중앙일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박남춘 후보의 인천시장 직무 수행에 대해선 “잘하고 있다”는 평가(59.1%)가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32.7%)에 앞섰으나, 인천시장 후보 지지율은 유 후보가 박 후보를 앞섰다. 유 후보는 남성 지지율이 20.1%포인트, 여성 지지율도 5.7%포인트 앞섰다. 연령별로도 유 후보는 40대를 제외한 모든 세대에서 지지율이 높게 나타났다. 인천시 정당 지지율에서 국민의힘(44.5%)과 민주당(35.6%)의 격차가 8.9%포인트가량 벌어진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겸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운데)가 15일 인천시 남동구 인천대공원에서 박남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왼쪽)의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6일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인천 계양을에 전략공천하는 초강수를 두며 ‘인천 사수’를 명분으로 내걸었으나, 인천시장 지지율에선 아직 효과를 보지 못했다. 이 위원장의 지역구가 포함된 인천 계양·부평구도 마찬가지였다. 이 지역에서 유 후보 지지율은 38.9%→43.7%로 상승했지만, 박 후보 지지율은 35.0%→33.8%로 낮아졌다. 민주당 내부에서조차 “이재명 효과가 시작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이 위원장은 지난 대선에서 계양구에서 1만6894표(8.79%포인트)를, 부평구에서 1만8208표(5.81%포인트)를 윤석열 대통령보다 더 많이 득표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박완주 성비위 사건’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신율(정치학) 명지대학교 교수는 “민주당 중진 의원의 성비위 사건이 전체 지방선거에 영향을 크게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게다가 보궐선거 출마에 대한 반대 여론이 적지 않았던 이 위원장이 자신의 지역구를 ‘민주당 텃밭’인 인천 계양을로 정하면서 전체 판세에 미치는 영향도 미미해졌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인천교육감 여론조사에선 도성훈 현 인천교육감의 지지율이 21.4%로 가장 높았고,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 11.5%, 서정호 전 인천시의원 8.1%, 허훈 전 인천하이텍고 교장 5.8% 순이었다. 보수 진영 단일 후보인 최 교수와 단일화에 참여하지 않은 허 전 교장의 지지율을 모두 합해도 진보 성향인 도 교육감의 지지율엔 미치지 못했다.



오세훈 56.5%, 송영길 31.4%…서울 전 권역에서 ‘吳 우위’



중앙일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열린 서울특별시학원연합회 2022 학교폭력예방 캠페인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장 후보 지지율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56.5%,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 31.4%, 권수정 정의당 후보 1.9%, 신지혜 기본소득당 후보 0.7% 순이었다. 오 후보와 송 후보의 격차는 25.1%포인트로 2주 전 조사(21.9%포인트)보다 커졌다.

중앙일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오 후보는 서울 북동권·북서권·남동권·남서권 전 지역에서도 송 후보를 모두 앞섰다. ‘국민의힘 강세 지역’인 남동권이 오 후보 60.6%, 송 후보 27.5%로 가장 격차가 컸다. 옛 ‘민주당 강세 지역’인 동북권(오 후보 57.2%, 송 후보 31.2%)의 격차가 그 뒤를 이었다. 동북권 민심이 바뀐 건 이 지역에 재건축 이슈가 몰린 노·도·강(노원·도봉·강북)이 포함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두 후보는 각각 ‘재건축·재개발 신속화’(오 후보), ‘실사구시 세제 개편’(송 후보)을 내걸고 부동산 정책 대결에 집중하고 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서울교육감 여론조사에선 현직 조희연 서울교육감이 지지율 29.8%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 조전혁 서울시혁신공정 교육위원장(9.2%), 박선영 전 의원(8.9%), 조영달 서울대 사범대 교수(5.9%), 윤호상 전 서울서부교육지원청 교육지원국장(1.7%), 최보선 전 서울시 교육의원(1.1%), 강신만 교장제도혁신모임 대표(0.5%) 순이었다. 서울교육감 선거 역시 난립한 보수 성향 후보 지지율을 모두 합쳐도 진보 성향인 조 교육감의 지지율을 넘어서진 못했다.

■ 여론조사 어떻게 진행했나

이번 조사는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2022년 5월 13일~14일 18세 이상 남녀 서울 1001명, 인천 803명, 경기 101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유선 임의전화걸기(RDD)와 무선(가상번호)을 결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각각 비율은 서울 14.9%·85.1%, 인천 15.2%·84.8%, 경기 15.3%·84.7%다. 유·무선 평균 응답률은 서울 12.3%, 인천 10.8%, 경기 12.1%며 2022년 4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가중값을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서울 ±3.1%포인트, 인천 ±3.5%포인트, 경기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