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성에 외계인이 산다? 바위에 달린 문 형상에 '들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탐사 로봇 큐리오시티가 바위에 출입구가 있는 듯한 형상을 포착해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언론 뉴욕포스트는 지난 7일 큐리오시티가 보낸 화성 이미지가 화성의 지적 생명체에 대한 수많은 추측에 불을 당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샤프산 인근 언덕배기인 그린헤우 페디먼트(Greenheugh Pediment)에서 촬영된 이 사진에 한 바위에 문처럼 보이는 형상이 보인다. 척박한 주변 환경과 어우러지며 중동 지역의 오랜 사원에 들어가는 출입구를 연상케 한다.

레딧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외계 지적생명체의 증거라는 반응이 줄을 잇고 있다. 또 "종교시설이나 무덤, 아니면 쇼핑센터로 들어가는 문인 것 같다", "저 문 안에 맷 데이먼이 웅크리고 앉아있을 것" 등 다양한 추측이 나온다.

하지만 NASA는 이같은 추측을 일축했다. 암석이 떨어져나간 흔적일 뿐이라는 것이다. 이 사진이 촬영되기 사흘 전 이 곳에 지진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바위에 있던 2개의 균열이 만나면서 암석 일부가 떨어져 나갔다는 설명이다.

나사는 실제 이 문의 크기를 가로 30cm, 세로 45cm 정도라고 밝혔다. 주변을 찍은 사진을 봐도 다른 바위에도 직선 형태의 균열들이 많이 보인다. 나사의 연구진은 팩트체크 사이트인 스노프닷컴을 통해 "바위에 금이 가면서 조각이 떨어져 나간 것인데 크게 보이는 것일 뿐"이라고 답했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