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를 박살낸 고민정···계속 대성 하시라" 오세훈 덕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SNL코리아 시즌2′의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 출연해 "이번엔 서울 시장이 되고 대통령이 안 되는 쪽을 택하겠다”고 언급했다. 또 고민정 의원에 대한 평가를 내렸다.

오 시장은 ‘쿠팡플레이’ 예능프로그램 ‘SNL코리아 시즌2’의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저한테는 서울시가 전부다. 믿으실지 모르겠지만 정말 서울시를 사랑한다. 서울시가 잘됐으면 한다”면서 “지난 10년 동안 서울시가 좀 퇴보했다. 다시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게 잘 되면 대한민국도 잘 될 수 있다. 서울시가 대한민국의 심장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주씨는 이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출연한 SNL 방송을 봤냐'물으며 같은 방송에서 고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오세훈 후보 중 선거에서 맞붙게 된다면 누가 더 만만한 상대냐"는 질문에 오 후보를 선택했다고 언급했다. 오 후보는 2020년 총선 서울 광진을 선거에서 고 의원에게 패배했다.

고 의원에게 영상 편지를 부탁한다는 요청에는 “정치 시작하고 나서 잘 적응해서 나가시는 모습 보면서 정말 한때 라이벌이었고 경쟁자였지만 든든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비마다 페이스북에 글을 쓰시는 것 때문에 주목도 많이 받으시고 때로는 비판적인 댓글도 많이 달리지만, 그런 모습을 보면서 잘 적응해 나가시는구나 생각했다. 원래 정치는 주목받는 것이 좋든 나쁘든 도움이 많이 되는 측면이 있다. 그런 의미에서 지켜보고 있다. 계속 대승, 대성 하십시오"라고 덕담을 건넸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선 “우리가 30대에 처음 만났다. 함께 쭉 정치했지만, 그 길은 사뭇 다른 면도 있었던 듯하다. 멋진 경쟁을 펼쳐보자”고 말했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