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객 성폭행 황당 마사지숍.. "경찰, 가해자 말만 믿고 수사"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대 여성 "마사지 받다가 성폭행 당해"

"경찰 수사 제대로 이뤄지고 있지 않아"

경찰 "원칙대로 수사 진행 중"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20대 여성이 친구와 함께 마사지를 받으러 갔다가 성폭행을 당했다며 피해를 호소하고 나섰다. 이 여성은 경찰 수사가 미온적이라고 지적하고 있지만, 경찰은 "절차대로 진행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안산 단원경찰서는 피해 여성인 A(23)씨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마사지숍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신고한 사건과 관련, 피의자로 지목된 마사지사 2명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로 지목된 마사지사들에 대한 수사를 하고 있다"며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및 감정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건전마사지숍을 방문했다가 성폭행 당했다는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A씨는 친구와 함께 앱을 이용해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에 있는 마사지숍을 예약했다.

당초 A씨는 친구와 타이 마사지를 받으려고 했으나, 마사지숍 직원이 아로마 마사지를 강요했다고 한다. 두 사람은 각자 다른 방으로 안내 됐으며 A씨의 방에는 한국인 남성이 마사지사로 들어왔다. 잠들었던 A씨는 눈을 뜨자 마사지사에게 제압 당한 채 강간을 당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소리 지르거나 움직이면 밀폐된 공간에서 폭행 당할 것 같다는 두려움에 반항하지 못했다"며 "가해 남성은 끝까지 성행위를 이어갔다. 두렵고 무섭고 죽고 싶은 마음뿐이었다"고 밝혔다.

A씨는 친구와 함께 마사지숍을 빠져나왔는데, A씨의 친구도 유사 강간 피해를 당한 사실을 알았다고 한다. 이후 A씨는 DNA 채취 및 혈액 검사를 받았으며, 해바라기 센터에도 방문해 피해 사실을 알렸다.

A씨의 남자친구는 이 사실을 알고 크게 분노했고, 가해 남성의 "사과하겠다"는 취지의 연락에 만나게 됐다. 그러나 가해자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남자친구를 자극했고 참다 못한 남자친구는 가해자를 폭행했다고 A씨는 주장했다. 이후 가해자는 곧장 남자친구를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가해자가 처음부터 이 모든 걸 노리고 만나자고 한 것 같다"며 "경찰이 남자친구 진술을 들어주지 않고 가해자의 말만 믿고 일사천리로 수사가 진행돼 남자친구는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라고 밝혔다.

A씨는 또 성폭행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미흡하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성폭행 이후 18일간 여청계에서 아무 연락을 받지 못했다. 청문감사실을 직접 찾아간 뒤에야 전화 한 통을 받았다"며 "여청계는 가해자를 체포하러 갔으나 문을 안 열어줘서 그냥 왔다더라"고 밝혔다.

이어 "가해자들은 구속도 안 되고, 피의자 조사는 한 달이 되는 시간 동안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수사가 안 되는 이유는 가해자가 입원해서 그렇다는데 멀쩡하게 잘 돌아다닌다. 또 다른 가해자는 폭행 피해도 없다. 마사지숍은 버젓이 영업 중"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경찰은 미온적인 수사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는 원칙대로 철저히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