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산업부, 원전 수출지원 팔 걷어붙인다…올해 33.2억원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전수출기반 구축사업 대폭 확대 운영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원자력발전소(원전) 수출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원전 10기 수출 목표를 내건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데다 체코, 폴란드 등의 원전 도입이 본격화한 데 발맞춘 것이다.

이데일리

국내 수출 원자력발전소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2호기 전경. 한국수력원자력 등이 2009년 수주해 2013년 착공했으며 올 3월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사진=한국전력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업부는 16일부터 국비 33억2000만원을 투입한 2022년도 원전수출기반 구축사업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산업부는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와 함께 올해 사업규모를 47억9000만원으로 책정하고 이중 약 70%에 이르는 33억2000만원을 국비 지원키로 했다. 이중 21억3000만원(국비 13억9000만원)은 국내 원전 기업이 폴란드, 체코 등 현지 원전 행사 개최나 참여, 해당국의 주요인사 초청과 현지 원자력 인력양성 프로그램 등 운영에 쓴다. 또 18억4000만원(국비 11억9000만원)은 원전 수출 추진 대상국의 현지 공급망 현황 같은 수출정보 구축과 분야별 전문가 의견수렴이나 세미나 개최에 투입한다. 원전 기자재 기업의 해외 행사 참가비 지원이나 원전 기자재 기업의 판로개척 연구에도 2억2000만원(국비 1억4000만원)을 쓰기로 했다.

정부는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4기 수출 성과를 계기로 2011년부터 이 같은 원전수출기반 구축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그해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유출 사고를 계기로 생겨난 전 세계적 탈원전 흐름으로 원전 수출 수요가 줄어든데다 2017년엔 탈원전 정책 표방한 문재인 정부 출범으로 이 사업 역시 축소 운영해왔다. 산업부의 관련 사업 투입 예산은 2020년 6억5000만원, 지난해(2021년)는 2억원에 그쳤었다.

그러나 최근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최근 전 세계는 탄소중립 기조 확산과 함께 탄소 배출이 거의 없는 에너지원으로서의 원전을 재평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연합(EU)은 올 2월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리방안 마련을 전제로 택소노미(친환경 경제활동 기준)에 원전을 포함했고, 영국 역시 지난달 16%까지 줄였던 원전 비중을 신규 원전 건설로 25%이상 늘리기로 했다. 체코, 폴란드 등도 올해 원전 도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며 한국수력원자력을 비롯한 우리 기업도 입찰을 준비 중이다.

박동일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은 “신규 원전과 기자재 수주는 국내 원전 생태계 복원과 국가 경제에도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우리 원전의 우수성과 경제성 홍보와 외교적 수주 노력을 강화하고 민관 공동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을 조속 가동해 이를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