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합시론] 北, 우리 정부의 코로나 대북지원 수용하기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매우 급속하게 확산하는 양상이다.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지난 13일 저녁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9만6천180여 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한 것으로 1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혔다. 앞서 북한은 코로나19 환자 발생을 처음으로 인정한 12일 1만8천여 명의 발열 환자가 발생했고, 13일 17만4천400여 명의 발열자가 신규로 발생했다고 공개하는 등 가히 기하급수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사망자도 12일까지 6명이었다가 13일 하루 21명, 14일 15명 등 모두 42명에 달해 급증하는 모습이다. 이에 따라 북한은 12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이번 사태를 '최중대 비상사건'으로 규정하고 국가 방역체계를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전환했다. 14일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고 표현하며 자신의 상비약까지 당에 기부할 정도로 북한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감이 증폭되는 모양새다. 북한은 지역 전면 봉쇄와 발열 환자 격리, 지도층의 상비약 기부와 민간요법 등을 총동원해 대응하고 있으나, 북한 주민의 백신 접종률은 '제로'인데다 허약한 영양 상태와 부실한 의료 인프라 등을 고려하면 상황은 이미 더 심각하거나 향후 더욱 심각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