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돌 시절 1일 1과자로 버텨…지금 생각하면 미친 짓” 김사은의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유튜브 채널 '샨토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 배우 김사은이 다이어트 일화를 공개했다.

14일 김사은은 유튜브 채널에 ‘아이돌 연습생때 미친 다이어트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김사은은 “제가 연습생 생활이 길지는 않았다. 초단기 연습생을 하고 데뷔를 한 케이스여서 그때까지 7kg를 빼왔지만 그걸로도 안 됐다”며 “화면에 나올 때 부어서 나왔다. 살을 안 뺄 수가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처음 다이어트 시작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할 지 몰랐다. 그전에는 운동을 열심히 했다. 삼시 세끼 먹던 거를 두 끼 정도로 줄였다. 그때 진짜 안 좋았던 다이어트 식단이 과자만 먹었던 거다”며 “지금 생각하면 정말 미친 거다. 밥을 따로 안 먹고 물이랑 봉지 과자만 먹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한 2kg가 안 빠지던 살이 빠졌다. 그렇게 빠지다가 더 이상 살이 안 빠지더라. 적게 먹었는데도 그랬다. 과자만 먹을 땐 몸이 잘 붓더라. 먹은 것도 없는데 기운은 없고 얼굴과 다리는 붓고 너무 멍청한 다이어트 방법이었다”며 결국 소속사는 과자조차 끊게 했다고 밝혔다.

또 김사은은 댄서의 추천으로 모밀을 먹게 됐다며 이후 모밀이 물려서 잘 안 먹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사은은 “그 다음에는 마시는 걸로만 떼우면 빠지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래서 회사 앞에 있는 카페에 가서 모든 메뉴를 다 먹어봤다. 하루 종일 먹는 건 액체 뿐이었다. 처음에는 1kg가 빠졌다”며 “부작용은 일을 할 수 없다는 거다. 힘이 너무 없고 기억력도 가물가물하고 어지럽더라. 3일 하고 못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다이어트 중 최고는 운동을 겸하는 거다. 무식하게 다이어트를 해왔던 것 같고 나름 힘들게 다이어트를 한 것 같다. 요요가 온 적은 없지만 운동하고 덜 먹는 게 정답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