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걷기 좋아하는 사람 다 모인다…등산 트래킹 명소 급부상한 이곳 [방방콕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코로나 시대에 급부상한 울산 북구 천마산 편백산림욕장. 2020년에는 한해 23만명이 다녀갔다. [사진 제공 = 울산 북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 시대 울산에서 사람들은 걷고 또 걸었다.'

코로나19 대유행을 겪으면서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비대면이 일상화한 가운데 등산·트래킹 명소가 울산지역 선호 관광지로 급부상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주요 관광지 입장객 통계에 따르면 2021년 방문객이 가장 많은 울산지역 관광지는 태화강국가정원으로 47만명이 방문했다. 2위는 44만명이 방문한 대왕암공원이었다.

태화강국가정원과 대왕암공원은 2019년과 2020년에도 각각 1위와 2위에 올라 변동이 없었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을 지나면서 등산·트래킹 코스가 선호 관광지로 떠올라 눈길을 끌었다.

2019년 통계에서 방문객 수 10위 안에 든 등산·트래킹 관광지는 옥류천 이야기길 1곳(18만명·10위)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난해 통계에서는 옥류천 이야기길(16만명·6위), 강동사랑길 2구간(15만명·7위), 편백산림욕장(14만명·10위) 등 3곳으로 늘어났다. 편백산림욕장의 경우 편백나무가 향균 효과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린 2020년에는 방문객이 23만명(3위)에 달했다.

해발 1000m 이상 9개 산이 모여 있는 영남알프스 등산 코스도 10위 안에 들지는 못했으나 2019년 이후 방문객이 꾸준히 증가했다. 배내고개 등산로는 방문객이 2019년 2만2000명에서 2021년 4만6000명으로 늘어났다.

배내골 사슴목장 등산로도 방문객이 2019년 11만명에서 2021년 14만명, 석남사 주차장 등산로는 2만명에서 4만명, 복합웰컴센터 등산로(간월산장)는 6만9000명에서 10만명으로 각각 증가했다.

최근 울산연구원이 발표한 울산 관광지 선호도 분석 결과를 보면 등산·트래킹 코스 방문객은 2019년 60만명에서 2020년 83만명으로 37.1% 증가했다. 반면 등산·트래킹을 제외한 박물관과 체험 시설 등 방문객은 2019년 478만명에서 2020년 242만명으로 49.3% 감소했다.

울산연구원은 걷기 열풍이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박재영 울산빅데이터센터장은 "한국관광공사 조사 결과 코로나와 관계 없이 걷기 여행에 참여하겠다는 국민이 61.6%에 달했다"며 "걷기에 중점을 관광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방방콕콕'은 전국 방방곡곡에서 발생하는 따끈따끈한 이슈를 '콕콕' 집어서 전하기 위해 매일경제 사회부가 마련한 코너입니다. 지방자치단체의 소식부터 지역 경제 뉴스, 주요 인물들의 스토리까지 다양한 소식을 전하기 위해 현장에서 열심히 발로 뛰겠습니다.


[울산 = 서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