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난 갔다 돌아온 우크라 10살 소녀, 피아노 열었더니 충격...무슨 일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데일리메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군이 전쟁을 피해 피난을 떠난 우크라이나의 한 가정집 피아노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해당 피아노는 10세 소녀가 연주하던 것으로 자칫하면 어린아이를 포함해 온 가족이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다.

13일(현지 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이우 인근 부차에 거주하는 타티아나 몬코라는 여성은 열 살배기 딸 다리나와 함께 러시아의 침공을 피해 피난을 떠났다가 지난주 집에 돌아왔다.

집은 벽이 부서지고 물건이 없어지는 등 약탈의 흔적이 역력했다. 다리나가 좋아하는 밴드의 친필 사인 포스터가 산산조각이 났지만, 우선 피아노 연주가 하고 싶어 의자에 앉았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데일리메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몬코는 다리나가 연주를 시작했을 때 피아노 위에 있던 트로피의 위치가 원래와 다르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피아노 뚜껑을 열었다.

피아노 안에는 VOG-25P 수류탄이 설치돼 있었다. 다리나가 연주를 계속했다면 수류탄이 터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몬코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다리나는 노래를 부르고 시를 좋아하지만, 이 아이의 행복한 삶은 러시아인에 의해 망가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얼마나 더 많은 우크라이나 아이들이 전쟁의 위험에 처하게 될지, 얼마나 많은 사람이 러시아인에 의해 살해되거나 납치될지 모른다"라고 덧붙였다.

데일리메일은 피아노 속 수류탄은 우크라이나 폭탄 처리 전문가에 의해 무사히 해체됐고, 다친 사람은 없었다고 전했다.

[김우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