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니는 팜유, 인도는 밀 수출 금지…'식량보호주의'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 사태로 국제 가격 뛰자 '내수시장 공급 최우선'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우크라이나 사태로 국제 식량 가격이 치솟자 인도네시아가 팜유 수출을 전격 중단한 데 이어 인도가 밀 수출을 통제하는 등 식량보호주의가 확산하고 있다.

주요 생산국들이 '국익 우선', '내수시장 공급 최우선' 원칙을 내세우면서 국제시장이 적잖은 충격에 휩싸일 것이라는 우려와 불안감도 한층 증폭되는 모양새다.



세계 2위 밀 생산국인 인도가 14일 전날 밤을 기점으로 밀 수출을 전격 금지하고, 중앙 정부의 허가 물량만 수출하기로 한 것은 그간 불안 조짐을 보이던 국제시장에 초대형 악재로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