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흔들리는 수입 곡물 시장

세계 2위 밀 생산국 인도, 밀 수출 금지··· 밀가루 가격 추가적 상승 불가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밀 생산 차질 상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밀 생산량 2위 국가인 인도가 밀 수출을 금지하고 중앙정부가 허가한 물량만 수출을 허용한다고 텔레그라프인디아 등 현지 매체들과 로이터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보도를 보면 인도 대외무역총국은 이날 “밀 수출 정책이 즉각적으로 금지된다”고 밝혔다. 대외무역총국은 통지문에서 “밀의 국제 가격 상승에 따라 인도와 이웃국가, 기타 취약국의 식량안보가 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식량 안보를 확보하고 이웃나라, 기타 취약국가의 필요를 충족하기 위해 밀 수출 정책을 ‘자유’에서 ‘금지’로 변경했다는 게 인도 정부의 설명이다. 다만 13일 이전에 취소불능신용장(ICLC)이 발행됐거나 인도 중앙 정부가 다른 나라 정부 요청 등에 따라 허가한 경우는 밀 수출을 허가한다.

서울경제


인도 정부의 이번 밀 수출금지 조치는 전 세계의 밀가루 가격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전 세계 밀 수출량의 25%를 차지하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전쟁으로 인해 밀을 재배하기 어려워지면서 공급량이 감소한 상태다. 밀가루 가격 상승은 빵, 라면 가격까지 줄줄이 밀어올렸다. 인도가 이런 세계적 밀 부족을 보충해줄 수 있으리란 기대를 받았다. 앞서 인도 정부는 전날 2022·2023 회계연도(매년 4월 시작)의 밀 수출 목표를 전년대비 약 300만t 늘어난 1000만t으로 설정한 바 있다. 이에 인도네시아와 모로코, 튀니지 등 9개국에 무역대표단을 파견해 밀 수출 활성화를 타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3~4월 폭염 때문에 생산량이 줄면서 수출도 제한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돼왔다. 국제 밀 가격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이에 인도의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7.79% 오르며 8년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을 기록하자 인도 정부도 수출 통제 기조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제시장 밀가격이 내수시장보다 훨씬 높을 경우 밀 생산·유통업자들이 수출에 집중하면서 내수시장 밀가루 가격도 올라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