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트남, '입국자 출발 전 코로나19 검사' 폐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이 외국인 입국을 확대하기 위해 출발 전 코로나19 검사 의무를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의 오늘(14일) 보도에 따르면 팜 민 찐 총리는 오는 15일부터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출발 전 코로나19 검사를 중단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했습니다.

찐 총리는 이와 관련해 코로나 확산 추이를 점검하면서 적합한 지침을 마련해달라고 보건부에 당부했습니다.

현재 인근 동남아시아 국가 중에는 싱가포르와 태국, 인도네시아 등이 코로나 검사를 받지 않아도 입국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기존 방역 규정에 따르면 베트남에 들어오는 내·외국인은 출국 전 72시간 이내에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고 음성 확인서를 지참하면 입국 후 격리 없이 활동이 가능합니다.

또 출국 전 24시간 내에 신속 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이 나와도 격리가 면제됩니다.

앞서 베트남 정부는 지난 3월 중순부터 입국 시 음성 확인서를 지참하면 격리를 거치지 않도록 방역 지침을 완화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히 줄어든 데 따른 것이라고 현지 매체들은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곽상은 기자(2bwithu@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